2020.02.11 | 조회 3,417
18
moi et toi

페이지 정보

본문

찬란함에 눈이 부셔

나는 뭐라도 뒤집어 쓸 수밖에 없었다.

(이태원의 쥬얼리샵 'moi et toi'에 대한 애정을 담아 그린 팬아트입니다.)
moi et toi 관련제품
의정 (euijeong)
꿈과 심리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의정입니다.
작품수
24
의정님의 다른 작품들
댓글 작성을 위해서는 로그인을 해주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